노틀담 수녀회

Sisters of Notre Dame

커뮤니티

함께하는 세상

성 에프렘의 시

작성자

최성옥

작성일
조회

342

성 에프렘의 시


오, 주님 우리가 당신 어머님을 어떻게 불러 모셔야 할까요?


‘처녀’라고 부르면 한 아이가 일어나고,


‘유부녀’라고 부르면 한 여인이 일어서는데,


그런데 그분은 처녀이면서 남편이 있으셨지요


 

오, 주님 당신에게 마리아는 누구십니까?


분명히 그분은, 그분만이 당신의 어머님이십니다.


그런데 또한 그분은 당신의 누이요 친구시지요.


온 교회와 함께 그분은 당신의 연인이요 당신에게 모든 것입니다.


 

당신이 오시기 전에 그분은 당신과 약혼하셨고,


성령이 당신을 데려왔을 때 당신을 잉태하셨습니다.


당신이 태어나실 때 그분은 당신 어머니가 되셨고,


당신이 설교하실 때 첫 제자가 되셨습니다.


남자를 모르는 몸으로 그분은 당신을 가지셨고,


당신에게 먹일 젖을 가슴에서 생산 하셨습니다.


그분의 젖가슴은 목마른 영혼들에게


영의 젖을 먹이는


당신의 자비를 그대로 보여주는 표징(sign)이지요


 

당신은 그분 안에 들어가


종이 되셨습니다.


말씀으로 천지만물을 지으신 당신이


그분 자궁에서 깊은 침묵에 잠기셨지요


그리하여 모든 사람이


당신 음성을 듣게 되었습니다.


왕들의 왕인 당신이


그분 안에서 비천한 몸이 되셨고,


풍요의 샘인 당신이


그분 안에서 가난해지셨고,


전사들의 전사인 당신이


그분 안에서 무력해지셨고,


새들까지도 입히는 당신이


그분 안에서 벌거숭이가 되셨습니다.


그래서 당신은


비천한 자를 들어 올릴 수 있고


굶주린 자들을 배불리 먹일 수 있고


힘없는 자들을 힘 있게 할 수 있고


벗은 자를 입힐 수 있으십니다

목록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