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틀담 수녀회

Sisters of Notre Dame

커뮤니티

함께하는 세상

앙겔라 도로테아 메르켈 독일총리 이야기

작성자

최성옥

작성일
조회

1,263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이야기

​               앙겔라 도로테아 메르켈( Angela Dorothea Merkel 1954년 출생~...)

독일 정치인, 2005년 독일 최초 여성총리로 당선되어, 2021년 현재까지 지속적 총리직을 역임하며 독일정치를숮안정적으로 이끌고 있다. 2021년 9월 16년 총리직에서 떠날예정이다. 이 훌륭한 리더쉽을 가진 여성 정치인의 퇴임을 앞두고 그녀의 인격과 정치 역량이 세상에 널리 알려지고 있다.
ac135515c454c7c376704f2b7d352fa09327f269

베를린 장벽이 세워지기 전 270만 동독인들이 자유를 찾아 서쪽으로 이동했습니다.
1954년 수많은 인파가 구름처럼 서쪽으로 이동하는 가운데
정반대인 동쪽으로 떠나가는 한가족이 있었습니다.
서독  출신의 '호르스트 카스너' 목사의 가족이었습니다.
카스너 목사는 서독에서 남부럽지 않은 안정된 생활을 하고 있었고,
당시 그에게는 함브르크에서 낳은 겨우 6주가 된 신생아가 있었습니다.
이 신생아를 데리고 머나먼 동쪽, 정한 거처도, 교회도 없는곳을 향해
간다는것은 누가봐도 어리석고 무모한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하느님 앞에 바른 삶을 고민하던 그는
안락한 생활을 포기하고, 공산 치하로 들어가기로 마음 먹은것입니다.

카스너 목사는

청지기 인생을 사는것과 예수님처럼 더 낮은곳을 향해 가는것이
하느님 앞에 합당하다고 여겼기에 죽음을 무릅쓰고 고난의 길과
십자가의 길을 선택한 것입니다.

그런데 놀라운 역사가 펼쳐졌습니다.당시 아버지의 품에 안겨
공산치하 동독으로 갔던 딸은 아버지의 엄격하고 철저한 신앙생활로
양육받으며 자랐습니다. 수학과 언어에 뛰어난 능력이 있었던
그녀는 동독에서 물리학자로 활동했고 통일 과정에서 정치에 참여하기 시작하여
환경부 장관이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2005년 독일 총선에서총리가 된후 2017년 4선에 성공 하였습니다.
소박한 시골교회서 자란 소녀가 통일 독일의 최고지도자가 되어
유럽의 경제위기 극복과 전세계 자본주의 체제의 개혁을 이끌고있는 것입니다.
당대의 가치나 풍조에 흔들리지 않고 주님의 뜻대로 살겠로라고 시대를 역행했던
그 목사님의 딸이 바로 통일 독일을 이끌고있는 '앙겔라 메르켈'총리입니다 .​

메르겔 총리!
독일은 6분간의 따뜻한 박수로
메르켈에게 작별 인사를 했습니다.

독일인들은 그녀를 선택 하였고,
그녀는 무려 18년동안 능력, 수완, 헌신및 성실함으로 통일 독일과
8천만 독일인들을 이끌었습니다.

그녀가 18년 동안을 통치하는 동안 위반과 비리는 없었습니다.
그녀는 어떤 친척도 지도부에 임명하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영광스러운 지도자인 척 하지 않았고
자신의 앞선 사람들과 싸우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어리석은 말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사진 찍히려고 베를린 골목에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독일의 반응은 국가 역사상 전례가 없었습니다.
도시 전체 주민들이 집 발코니로 나갔고,
인기 시인, 연주자들 및 기타 시민단체들도 없는 가운데,

6분 동안 따뜻한 박수를 보냈습니다.
자발적으로 일어난 일이었습니다.

우리와 달리 찬사, 위선, 공연, 북소리는 없었고 아무도
"글로리 메르켈"을 환호하고 외치지도 않았습니다.

그녀는 패션이나 빛의 유혹에 넘어가지 않고
부동산, 자동차, 요트 및 개인 제트기를 지니지 않은 검소한 정치인이었습니다.
그녀의 친척들은 그들이 자기 나라에서 특별한 엘리트라고 여기지도 않았습니다.
18년동안 한결같이 그녀는 옷을 갈아 입지 않았습니다.
기자 회견에서 한 기자는 메르겔에게 물었습니다.
우리는 당신이 항상 같은 옷만 입고 있는 것을 주목 했는데, 다른 옷이 없는지요?
그녀는 대답했습니다.
"나는 모델이 아니라 공무원입니다."
또 다른 기자 회견에서도 한 기자가 물었습니다:
집을 청소하고 음식을 준비하는 가사 도우미가 있는지를 물었습니다.
그녀의 대답이었습니다. “아니요, 저는 그런 도우미는 없고 필요하지도 않습니다.
집에서 남편과 저는 매일 이 일들을 우리끼리 합니다.”
그러자 다른 기자가 물었습니다.
누가 옷을 세탁합니까? 당신이나 당신의 남편이 합니까?
그러자 그녀 메르켈이 답변합니다.
"나는 옷을 손 보고, 남편이 세탁기를 돌립니다.
대부분 이 일은 무료 전기가 있는 밤에 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 아파트와 이웃사이에는 방음벽이 있어 이렇게 함으로
이웃에 피해를 주지 않게 되지요."

그리고, 메르켈 그녀는
"나는 당신들이 우리 정부의

일의 성과와 실패에 대해
질문하여 주기를 기대합니다."
고 말했습니다.


메르겔은 다른 시민들처럼 평범한 아파트에 살고 있습니다.
그녀는 독일 총리로 선출되기 전에도 이 아파트에 살았고, 그 후에도
그녀는 여기를 떠나지 않았으며, 별장, 하인, 수영장, 정원도 없습니다.
우리가 부러워하는 이 여인이 독일의 최초 여성 총리이며 4선 연속 역임한 메르켈 총리입니다

-인터넷에서 복사하여 편집함-

덧붙임>

우리도 하면 되겠지요?

오직 권력에 중독자 된 썩은 공무원들이 아닌 국민의 안녕과 복지를 위한 입법,사법, 행정으로

공동선을 도모할 진정한 봉사자를 제대로 검증하고 투표하는  것입니다.
?fname=http%3A%2F%2Fwww.dailywrn.com%2Fi
목록 보기